감상문 바다의 새처럼

2017.04.22 21:33

원방현 조회 수:20

海鳥浮波浪
해조부파랑

 

1.
바다의 새가
파도와 물결 위에 떠 있다

 

2.
바닷새는
파도와 물결을 즐긴다

 

3.
파도와 물결을 즐기는
저 바닷새에게서 배워라

 

이 글은
팔판동에 살 때
할아버지가 계시던 사랑방 
아랫목 갑창에 
그림과 함께  쓰여있던 글이다.

 

험한 파도와 물결을 
모두 무서워한다.

 

그러나
그 위에서 유유자적하는
바다의 새가 되려는 생각은 못하고 있다.

 

인생길에 험한 파도가 다가올 때
바다의 새가 되어
그 물결을 탈 수 있다면

 

삶이
얼마나 멋이 있을까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4 싸가지가 없다/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07.07 32
413 구름은 지나가는 것 원방현 2017.07.04 15
412 누가 버린 꽃을 꽂았을 뿐인데/오기선 제공 원방현 2017.07.02 19
411 계노언(戒老言)/이은호 제공 원방현 2017.06.23 24
410 사람이 하늘처럼/백상기 제공 원방현 2017.06.18 20
409 어느 노인의 외출 원방현 2017.06.17 24
408 봄 꽃이 진 후 원방현 2017.06.12 27
407 당시감상/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06.03 17
406 간디의 재치/이무일 제공 원방현 2017.06.03 23
405 세 친구 [1] 원방현 2017.06.03 18
404 우유 한잔/이은호 제공 원방현 2017.05.24 25
403 여생지락/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05.22 25
402 오늘 원방현 2017.05.22 26
401 국가안보와 한미동맹, 그 역할과 나아가야 할 길/이강연 원방현 2017.05.13 31
400 정신건강 에세이/정유석 원방현 2017.04.27 23
399 파아란 별이 되어 원방현 2017.04.26 16
398 살면서 배울 인생의 지혜/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04.25 26
» 바다의 새처럼 원방현 2017.04.22 20
396 萬化方暢/이은호 원방현 2017.04.16 28
395 꽃처럼 나비처럼/이응수 제공 원방현 2017.04.0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