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우유 한잔/이은호 제공

2017.05.24 00:13

원방현 조회 수:25

★ 우유 한 잔

1880 년 여름

미국 메릴랜드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가가호호 방문해서

물건을 팔아 생계를 유지하는

가난한 고학생 젊은이가 있었습니다. 

 

그렇게 온종일

방문판매를 다녔기 때문에

저녁 무렵에는

온몸이 지칠대로 지쳤고

배도 고팠습니다. 

 

하지만 주머니에는

다임(10센트) 동전 하나밖에 없었습니다. 

 

그 돈으로는

뭘 사먹을 수도 없었지요. 

 

'다음 집에 가서는

먹을 것을 좀 달라고 해야지.' 

 

젊은이는 그런 생각을하면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계십니까? " 

현관 문을 두드리자

예쁜 소녀가 나왔습니다.

 

부끄러움이 많은 젊은이는

차마 배고프다는 말은 못 하고

물 한 잔만 달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소녀는

젊은이가 배가 고프다는 사실을 알았고,

큰 잔 가득
우유를 담아 왔습니다. 

 

젊은이는 그 우유를

단숨에 마셨습니다. 

그러자 온몸에서 새로운
힘이 나는듯 했습니다.

 

"우유값으로 얼마를 주면 될까요?" 

 

소녀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그럴 필요 없어요.

우리 엄마는 남에게 친절을 베풀면서 돈을 받지 말라고 하셨거든요." 

 

이 말에 큰 깨우침을 얻은 젊은이는

진심으로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공부하면서

학비 마련이 너무 힘들어

모든 것을 포기하려고 했던 젊은이는 그날 우유 한 잔의 배려로

어려움을 헤쳐나갈수 있는

새로운 힘을 얻었습니다.

 

그로부터 10여 년이 흘렀습니다. 

성인이 된 소녀는

그만 병에 걸리고 말았습니다.

 

그 도시의 병원에서는 감당할수 없는 중병이라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그래서 큰 도시에서

전문의를 모셔와야만 했습니다. 

 

그 의사의 이름은 하워드 켈리,

소녀에게 우유 한 잔을 얻어 마신

바로 그 젊은이였습니다. 

 

켈리 박사는 환자를 보고

단번에 그 소녀임을 눈치챘습니다. 

 

그리고 모든 정성과 의술을 동원해

그녀를 치료하기 시작했습니다.

 

정성이 통했던 것인지

중병임에도

마침내 치료에 성공했습니다. 

 

죽음의 문턱에서 살아난 여인은

퇴원을 앞두고

치료비 청구서를 받았습니다. 

 

비용이 엄청나게 나올것이라 걱정하며 청구서 봉투를 뜯었는데,

거기에는

다음과 같은 말이 적혀 있었습니다.

 

"우유 한 잔으로 모두 지불되었음."

이 하워드 켈리는

미국 존스홉킨스병원 설립자입니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4 싸가지가 없다/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07.07 32
413 구름은 지나가는 것 원방현 2017.07.04 15
412 누가 버린 꽃을 꽂았을 뿐인데/오기선 제공 원방현 2017.07.02 19
411 계노언(戒老言)/이은호 제공 원방현 2017.06.23 24
410 사람이 하늘처럼/백상기 제공 원방현 2017.06.18 20
409 어느 노인의 외출 원방현 2017.06.17 24
408 봄 꽃이 진 후 원방현 2017.06.12 27
407 당시감상/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06.03 17
406 간디의 재치/이무일 제공 원방현 2017.06.03 23
405 세 친구 [1] 원방현 2017.06.03 18
» 우유 한잔/이은호 제공 원방현 2017.05.24 25
403 여생지락/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05.22 25
402 오늘 원방현 2017.05.22 26
401 국가안보와 한미동맹, 그 역할과 나아가야 할 길/이강연 원방현 2017.05.13 31
400 정신건강 에세이/정유석 원방현 2017.04.27 23
399 파아란 별이 되어 원방현 2017.04.26 16
398 살면서 배울 인생의 지혜/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04.25 26
397 바다의 새처럼 원방현 2017.04.22 20
396 萬化方暢/이은호 원방현 2017.04.16 28
395 꽃처럼 나비처럼/이응수 제공 원방현 2017.04.0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