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칼럼 간디의 재치/이무일 제공

2017.06.03 05:06

원방현 조회 수:23

*간디의 재치*

 

인도출신인 '간디'가 영국에서
대학을 다니던 때의 일화입니다.

 

자신에게 고개를 숙이지않는
식민지 인도 출신인 학생 간디를
아니꼽게 여기던 '피터스'라는 
교수가 있었습니다.

 

하루는 간디가 구내 식당에서
피터스교수 옆자리에 앉았습니다.

 

피터스교수는 거드름을 피우며
말해습니다.

 

"이보게,

아직 모르는 모양인데,

돼지와 새가 같이 식사하는 일은 없다네."

 

간디가

재치있게 응답했습니다.


"걱정마세요.교수님!

제가 다른
곳으로 날아 가겠습니다"

 

복수심에 약이오른 교수는 다음
시험때에 간디를 애먹이려 했으나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자 간디에게 질문을 던졌습니다.

 

"길을 걷다 돈자루와 지혜가 든
자루를 발견했네.  자네라면
어떤 자루를 택하겠나?"

 

간디가 대수롭지않게 대답했습니다.

"그야 당연히 돈자루죠."

 

교수가 혀를 차면서 빈정댔다.
"쯧쯧, 만일 나라면 돈이 아니라
지혜를 택했을 것이네."

 

간디가 간단히 대꾸했습니다.
"뭐, 각자 부족한 것을 택하는 것
아니겠어요?"

 

히스테리의 상태에  빠진 교수가
간디의 시험지에 '멍청이'라고
써서 돌려 주었습니다.

 

간디가  교수에게 말했습니다.

"교수님 제 시험지에는 점수는 없고

교수님 서명만 있는데요."

 

오늘도

많이 웃고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