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문불출 친구

2017.07.07 10:04

원방현 조회 수:41

두문불출 친구
궁금하여 찾아가 보았더니

 

말없이 
밝은 미소로 맞아주었다

 

칠십에 오토바이를 타면서
젊은이들과 번개팅을 즐기던 친구

 

팔십을 바라보면서
조용히 세월을 보내고 있다

 

그의 언어는 미소이다
주어는 있고 술어가 없다

 

그래도 나는
그의 말을 알아들을 수 있다

 

패기 찬 
그의 젊은 모습이

 

내 기억 속에서 
이야기를 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0 냇 터너의 반란/정유석 제공 원방현 2017.07.26 16
419 인생의 짐/김병철(CA) 제공 원방현 2017.07.23 22
418 칼럼: 對話의 妙 /글 장용복 원방현 2017.07.20 60
417 친구의 유물 원방현 2017.07.19 32
416 나를 위한 하루/김대호 제공 원방현 2017.07.08 33
» 두문불출 친구 원방현 2017.07.07 41
414 싸가지가 없다/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07.07 33
413 구름은 지나가는 것 원방현 2017.07.04 15
412 누가 버린 꽃을 꽂았을 뿐인데/오기선 제공 원방현 2017.07.02 19
411 계노언(戒老言)/이은호 제공 원방현 2017.06.23 24
410 사람이 하늘처럼/백상기 제공 원방현 2017.06.18 20
409 어느 노인의 외출 원방현 2017.06.17 24
408 봄 꽃이 진 후 원방현 2017.06.12 27
407 당시감상/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06.03 17
406 간디의 재치/이무일 제공 원방현 2017.06.03 23
405 세 친구 [1] 원방현 2017.06.03 18
404 우유 한잔/이은호 제공 원방현 2017.05.24 25
403 여생지락/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05.22 25
402 오늘 원방현 2017.05.22 26
401 국가안보와 한미동맹, 그 역할과 나아가야 할 길/이강연 원방현 2017.05.13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