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맹인의 등불/정윤표

2017.09.18 08:27

원방현 조회 수:15

맹인의 등불

 

맹인 한 사람이 머리에 물동이를 이고 손에 
등불을 든 채 걸어오고 있습니다.

 마주 오던 한 사람이 물어 보았습니다. 

앞을 볼 수 없는데 등불을
왜 들고 다닙니까?


맹인이 대답했습니다. 
당신이 제게 부딪히지 
않기 위해서요. 


이 등불은 내가 아닌 
당신을 위한 것입니다.

 

일본의 부모들은 
자녀에게 어느 장소에서든 남에게 폐를 끼치는 
행동을 하지 말라며 훈계한답니다.

 

미국의 부모들은 
자녀에게 남에게 양보 
하라고 가르친답니다.

 

그에 반해 한국의 
부모들은 자녀에게 절대 남에게 지지 말라고 가르친답니다.

 

우리에게 왜 배려와 
겸손이 쉽게 자리를 잡지 못하는가를 알려주는 
이야기 같습니다.

 

「욕심」은  
부릴수록 더 부풀고

 

「미움」은
가질수록 더 거슬리며

 

「원망」은
보탤수록 더 분하고

 

「아픔」은
되씹을수록 더 아리며

 

「괴로움」은
느낄수록 더 깊어지고...

 

「집착」은 할수록 
더 질겨지는 것이니


부정적인 일들은 
모두 지우는 게 좋습니다.

 

지워버리고 나면
번거롭던 마음이 
편안해지고,
마음이 편안해지면 사는 
일이 언제나 즐겁습니다.

 

「칭찬」은 해줄수록 
더 잘하게 되고...

 

「정」은 나눌수록 
더 가까워지며...

 

「사랑」은 베풀수록 
더 애틋해지고...

 

「몸」은 낮출수록 
더 겸손해지며...

 

「마음」은 비울수록 
더 편안해지고...

 

「행복」은 감사할수록 더 커지는 것이니...

 

평범한 일상 생활에서도
언제나 감사한 마음으로
즐겁고 밝게 사는 것보다 
더 좋은 게 또 있을까요?

 

오늘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즐겁고 
행복하게  사는 
멋진 하루 되세요

사랑합니다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0 바이런 경의 말년/정유석칼럼 원방현 2017.10.18 11
439 낙상에 대하여/이무일 제공 원방현 2017.10.16 14
438 행복스위치/이호식제공 원방현 2017.10.12 11
437 李白과 그의 詩(靜夜思)/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10.06 12
436 보름달 원방현 2017.10.01 25
435 미국작가들의 주정증독/정유석 원방현 2017.09.27 11
434 인생의 황금기 원방현 2017.09.24 30
433 요 임금과 왕비/박관영 제공 원방현 2017.09.22 15
» 맹인의 등불/정윤표 원방현 2017.09.18 15
431 종교와 관계없이/박해수 원방현 2017.09.18 20
430 국운(國運)이 쇠(衰)하면/이호식 원방현 2017.09.18 13
429 역사의 수레바퀴 원방현 2017.09.18 14
428 탈무드 이야기/김병학 제공 원방현 2017.09.10 25
427 심훈 시비 제막식 기념사/심천보 원방현 2017.09.08 14
426 카라바조의 생애/정유석 원방현 2017.08.30 15
425 풀꽃 시인의 인생/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08.05 17
424 사냥 남자와 동굴 여자/정유석 원방현 2017.08.02 19
423 8가지 잘못/이무일 제공 원방현 2017.07.31 31
422 흘러가는 물도/김세신 제공 원방현 2017.07.30 13
421 맥아더/이호식 제공 원방현 2017.07.29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