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졸업60주년기념 Home Comming Day!

칼럼 한발로 서기/김광철 제공

2018.03.28 23:07

원방현 조회 수:35

노화를 늦추는정말 쉬운 방법 ‘한 발 서기’ 입니다.

“노화는 다리에서 부터 시작된다” 는 말이 있다.

그런데 하체근육 쇠약이 생각보다 더 빨리 진행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르면 50대부터 관찰된다는 것이다.

미국 듀크대학연구팀은 30대에서 100세까지의 성인남녀 775명에게 기초체력과 지구력 테스트를 실시했다.

걷기, 한발로 서기, 의자에서 일어서기 등 간단한 신체활동 위주로 테스트가 이뤄졌다.

그 결과, 가장 먼저 쇠퇴하는 것은 ‘한 발로 서기’와 ‘의자에서 일어나기’로

50대부터 시작되는 사람이 많았다.

60~70대의 참가자들 에게서는 지구력 및 걷기 속도 감퇴현상을 찾아볼 수 있었다.

이에 대해 주요 연구자인 캐서린 홀 교수는.?

“노화로 인한 신체능력 감퇴는 지구력보다하체 근력이 먼저 떨어진다.” 면서 이를 막기위해서는

40대 이전부터 규칙적인 운동으로 몸을 움직이는 습관을 만드는것이 중요하다” 고 전했다.

‘한 발로 서기’는 지난해 일본 교토대학이 발표한 연구에서도 그 중요성이 부각된 바 있다.

“한쪽 다리로 20초 이상 서 있지 못하면 뇌경색이나 치매의 위험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기때문 이다.

당시 연구팀에 따르면 “MRI에서 뇌경색이 2곳 이상 발견된 사람 중 34.5%가 한 발로 서서 20초를 넘기지 못했다” 고 한다.

만일 뇌 기능에 이상이 생기면 몸의 균형이 틀어져 한 발로 서기가 어렵다.

반대로 한 발 서기를 꾸준히 연습하면 혈류가 좋아지고,  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된다.

당신은 과연 한 발로 서서 몇 초나 버틸 수 있는가?

젊다고 방심은 금물이다. 일하는 틈틈이 한 발로 서는 운동을 실천해보자.

건강을 잃으면 삶은 무의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