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고향/정지용시/채동선(채영규선친)곡/조수미노래

(채영규 제공/E-mail)

 

 

  thumbnails.jpg

 

고향에 고향에 돌아와도
그리던 고향은 아니러뇨,
산꿩이 알을 품고 뻐꾸기 제철에 울건만,

마음은 제 고향 지니지 않고
머언 항구(港口)로 떠도는 구름.
오늘도 뫼끝에 홀로 오르니
흰 점꽃이 인정스레 웃고,
어린 시절에 불던 풀피리 소리 아니나고
메마른 입술에 쓰디쓰다.
고향에 고향에 돌아와도
그리던 하늘만이 높푸르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