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동방의 지혜있는 민족

-----------------

(이은호 제공)

 

고려장은 

고려인이 

효도심이 없어서 

있었던 일인가?

 

고려장 풍습이 있던 

고구려 때 

박정승은 

노모를 지게에 지고 

산으로 올라갔다.

 

그가 눈물로 절을 올리자 

노모는,

'네가 길 잃을까봐 

나뭇가지를 꺾어 

표시를 해두었다'고 말했다.

 

박정승은 

이런 상황에서도 

자신을 생각하는 

노모를 차마 버리지 못하고 

몰래 

국법을 어기고 

노모를 모셔와 

봉양을 하였다.

 

그 무렵에 

중국의 수(隋)나라 사신이 

똑같이 생긴 말 

두 마리를 끌고 와 

어느 쪽이 어미이고 

어느 쪽이 새끼인지를 

알아 내라는 

문제를 내었다. 

 

못 맞히면 

조공을 받겠다는 것이었다.

 

이 문제로 

고민하는 박정승에게 

노모가 

해결책을 제시해 주었다. 

 

"말을 굶긴 다음 

여물을 주렴.

먼저 먹는놈이 

새끼란다."

 

고구려가 

이 문제를 풀자,

중국은 

또 다시 

두 번째 문제를 냈는데,

 

그건 

네모난 나무토막의 

위 아래를 

가려내라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번에도 

노모는,

“나무란 

물을 

밑에서부터 빨아올린다. 

그러므로 

물에 뜨는 쪽이 

위쪽이란다.

 

“고구려가 

기어이 이 문제를 풀자,

약이 오를대로 오른 

수나라는 

또 

어려운 문제를 제시했는데,

 

그건 

재(灰)로 

새끼를 한다발 꼬아 

바치라는 것이었다.

 

당시 나라에서 

아무도 

이 문제를 풀지 못했는데,

짚으로 새끼 꼬기, 

박정승의 노모가 

하는 말이,

“얘야, 

그것두 모르느냐?

새끼 한다발을 꼬아 

불에 태우면 

그게 재로 꼬아 만든 

새끼가 아니냐?“

 

중국에서는 

모두 

이 어려운 문제들을 풀자,

 

“동방의 지혜있는 

민족이다.” 라며

다시는 

깔보지 않았다 한다.

 

그리고 

당시 수나라 황제 

수 문제(文帝)는,

“이 나라(고구려)를 

침범하지 말라고 

당부하였다.

 

그런데도 

이 말을 어기고 

아들인 수 양제(煬帝)가 

두 번이나 침범해와 

113만명이 넘는 

대군(大軍)으로도 

고구려의 

을지문덕 장군에게 

대패하고는 

나라가 망해버렸다.

 

그 다음에 들어선 

나라가 당(唐)나라인데, 

또 

정신을 못차리고 

고구려를 침범하다가  

안시성 싸움에서 깨지고 

당시 황제인 

당 태종(太宗)은 

화살에 눈이 맞아 

애꾸가 된채로 죽었다.

 

이렇게 해서 

노모의 현명함이 

세 번이나 

나라를 위기에서 구하고 

왕을 감동시켜, 

이후 

고려장이 

사라지게 되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그리스의 격언에,

'집안에 

노인이 없거든 빌리라' 는 

말이 있다.

 

삶의 경륜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잘 보여 주는 말이다.

 

가정과 마찬가지로 

국가나 사회에도 

지혜로운 노인이 필요하다.

 

물론 

노인이 되면 

기억력도 떨어지고, 

남의 이야기를 

잘 듣지 않고,

자신의 경험에 집착하는 

경향도 있다.  

 

그 대신 

 

나이는 

기억력을 빼앗은 자리에 

통찰력이 자리 잡는다.

 

노인의 

지혜와 경험을 활용하는 

가정과 사회, 

그리고 

국가는 

발전할수 있을 것이다. 

 

누구나 

노인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