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동 트기 전

2019.03.10 05:58

원방현 조회 수:18

동 트기 전 잠에서 깨어

두런두런 봄의 이야기를 엿듣는다

 

꽃씨를 뿌려야 할 터인데

자욱한 안개같은 먼지를 걱정한다

 

희고 노오란 그리고 빨간

꽃잎들의 춤사위가 보여질까

 

모르는 소리

봄의 꽃잔치를 어찌 눈으로만 보는 것인가

 

추운 겨울 긴긴 밤 봄을 기다려온

그리움과 사랑으로 보는 것인데

 

비록 온 세상을 먼지로 뒤덮을지라도

봄을 사랑하는 이들의 마음은 가릴 수 없으리라

 

아, 그 사랑은

봄의 주인이신 하나님이 주시는 것이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