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서울고등학교 제10회동창회

랄리 (Walter Raleigh 1552-1618)

엘리자베스 여왕이 외출하는 날이다. 마차를 타려고 하는

데 비가 내린 지 얼마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땅에 물이 고여

있었다. 옆에 있던 건장한 사나이가 입고 있던 값 비싼 외투

를 진흙탕에 펼쳐 놓았다. 여왕은 외투를 밟고 마차를 타게

되었다. 이렇게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이때부터 그는 여

왕의 마음에 들어 의 칭호를 받았고, 여왕 근위대 대장이

되었고, 요직에 올라 많은 땅을 받았으며, 미국에 식민지 만

드는 권리까지 받았다. 이 사나이가 랄리 (Sir Walter

Raleigh)이다.

랄리는 시인이기도 하다. 그는 말로우의 <정열의 목동이

그의 연인에게>를 읽은 후에, <목동에 대한 요정의 답변>

라는 시를 썼다. 나이가 든 랄리는 어린 말로우가 너무 순진

하게 사랑을 이상화하면서 로맨틱해졌다고 비난의 시를 쓴

것이다. 말로우의 시는 그가 죽은 후에 정식으로 발표되었는

데 랄리의 시가 새어나가면서 같은 시기에 두 시가 동시에

읽혀졌다.

말로우의 시와 마찬가지로 읽기 쉬운 시이다. 시의 제목

에 나오는 요정은 귀여운 소녀를 나타낸다. 즉 귀여운 소녀

가 목동의 시를 읽고 답변의 시를 쓴다는 뜻이다.

< 목동에 대한 요정의 답변>

The Nymph's Reply to the Shepherd

온 세상과 사랑이 항상 젊다면

그리고 목동의 약속이 모두 진실이라면

이 모든 귀여운 즐거움이 내 마음 움직여

그대와 살고 그대의 애인이 되겠어요.

81

 

If all the world and love were young,

And truth in every shepherd's tongue,

These pretty pleasures might me move

To live with thee and be thy love.

겨울이 되면 초원의 양떼는 우리에 갇히고

강물은 날뛰고 바위는 차거워 지고

또 나이팅게일은 지저귀지 않고

모두가 다가올 걱정거리로 불평하지요.

Time drives the flocks from field to fold

When Rivers rage and Rocks grow cold,

And Philomel becometh dumb;

The rest complains of cares to come.

꽃이 지고 초원이 황량해지는 것은

걷잡을 수 없는 겨울의 소산이고

꿀같이 달콤한 약속과 대담한 언행은

환상의 봄이지만 슬픔의 가을이오

The flowers do fade, and wanton fields

To wayward winter reckoning yields;

Ahoney tongue, a heart of gall,

Is fancy's spring, but sorrow's fall.

그대가 약속한 가운과 신과 장미 침대

또 모자와 치마와 꽃다발은

금새 망가지고 시들고 잊혀지지요.

환상에서는 익지만 따져보면 썩는 것이오.

Thy gowns, thy shoes, thy beds of roses,

Thy cap, thy kirtle, and thy posies

Soon break, soon wither, soon forgotten:

In folly ripe, in reason rotten.

82

 

밀집과 담쟁이 덩굴로 만든 벨트는

산호로 잠그게하고 호박으로 장식되 있지만

이런 모든 것은 내 마음 움직여

그대 옆에 와서 그대 사랑 될 수 없어요.

Thy belt of straw and Ivy buds,

Thy coral clasps and amber studs,

All these in me no means can move

To come to thee and be thy love.

그러나 젊음이 영원하고 사랑이 무르익는다면

즐거움이 날자도, 세월도, 필요하지 않다면

이러한 즐거움은 내 마음 사로잡아

그대와 살면서 그대 사랑 되겠어요.

But could youth last and love still breed,

Had joys no date nor age no need,

Then these delights my mind might move

To live with thee and be thy love.

7Philomel은 나이팅게릴로 변한 여신, 11행의 a

honey tongue, a heart of gall '속은 쓰라리지만 달콤한 약속'

이라는 격언이지만 문맥으로 봐서 a heart of gall '과감한

행동' 으로 달리 해석하기도 한다.

弱強四步이다. 즉 모든 이 약강 약강 약강 약강 의 8음절

로 되어 있다 (If all / the world / and love / were young).

aabb 식의 脚韻을 이루고 있다 (young tongue 다음에

move love ). 頭韻을 많이 썼다 (pretty pleasures, might

me move, complains of cares to come, rivers rage and rocks

grow cold, flowers do fade and wanton fields, wayward winter,

in me no means can move).

83

 

랄리의 <인생이란 무엇인가?>를 소개한다. 셰익스피어가

<뜻대로 하세요>라는 희극에서,

온 세상은 무대이고

모든 남녀는 배우일 뿐이다

그들은 퇴장할 때와 입장할 때가 있고

한 사람이 일생에 여러 역을 맡는다

All the world’s a stage,

And all the men and women merely players;

They have their exits and their entrances,

And one man in his time plays many parts,

라고 했듯이, 랄리도 인생을 연극에 은유하였다.

<인생이란?> What is Our Life?

인생이란 무엇인가? 열정적인 연극이다.

우리의 즐거움은? 화려하게 변화하는 음악이다:

어머니의 자궁은 극장의 무대 뒤

거기서 인생의 짧은 희극을 위해 옷을 입는다.

지상은 무대이고 하늘의 신은 관중인데

앉아서 누가 연기를 잘못하는지 주시한다.

What is our life? The play of passion.

Our mirth? The music of division:

Our mothers’wombs the tiring-houses be,

Where we are dressed for life’s short comedy.

The earth the stage; Heaven the spectator is,

Who sits and views whosoe’er doth act amiss.

태양의 열기를 막아주는 우리 무덤은

연극이 끝난 후 내려지는 막과 같다.

84

 

이렇게 우리는 최후의 휴식을 향하여 연극을 하고

결국 우리는 죽는다. 장난이 아니고 진지하게.

The graves which hide us from the scorching sun

Are like drawn curtains when the play is done.

Thus playing post we to our latest rest,

And then we die in earnest, not in jest.

이 시에 나오는 music of division 은 음악 용어로서 장식음

을 넣은 변주곡, tiring-house 는 배우들이 옷 갈아 입는

(attiring) 무대 뒤에 붙어 있는 작은 집을 뜻하고, play of

passion 을 예수의 수난 극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각 행은

9-11 음절로 되어 있고 각운은 aabbccddee, 두운은 첫 행부터

썼다 (play of passion).

랄리는 미국 신 대륙에 처음으로 식민지를 세우려했다.

현 노스캐롤라이나 주 해변가에 식민지를 세우면서 여왕이

처녀(virgin)였기 때문에 버지니아(Virginia)라고 이름을 붙였

. 노스캐롤라이나 주의 수도 랄리도 그의 이름에서 비롯하

였다. 비록 두번이나 시도했으나 식민지는 무산되었다. 그러

나 담배와 감자를 영국으로 도입하게 되었다. 담배 피는 것

은 궁정에서 유행하게 되었고 감자는 기근이 잦은 아이얼런

드의 주식이 되었다.

랄리는 런던 탑에 여러번 감금되었다. 여왕은 많은 시녀

를 두고 있었는데 랄리가 그중에 한 시녀와 몰래 결혼을 했

던 것이다. 질투와 분노에 쌓인 여왕은 랄리를 런던 탑에 가

두었다. 풀려 나오자 마자 금이 많이 난다는 곳 (El Dorado)

을 찾으러 베네주엘라까지 갔으나 실패하고 돌아와 여왕을

또 실망시켰다.

여왕이 죽고 나서는 새 왕을 음모했다는 반역죄로 사형선

85

 

고를 받았다. 종신형으로 감형이 되어 런던 탑에 다시 들어

12년을 지내게 되었다. 감옥살이를 하면서 <세계의 역사>

를 쓰기 시작했다. 감옥에서 나온 후 금광을 찾으러 다시 나

갔으나 왕명을 어기고 스페인군을 공격했기 때문에 다시 런

던 탑에 들어갔다가 목이 잘려 죽었다.

죽기 전날 밤에 자신의 비문을 아래와 같이 썼다.

<비문> Epitaph

시간은 너무 잔인해서

우리의 젊음과 즐거움과 모든 것을 빼앗고

흙으로 돌아가 먼지가 되게한다.

Even such is Time, that takes in trust

Our youth, our joys, our all we have,

And pays us but with earth and dust;

인생의 모든 길을 방황하고 나면

어두움과 정적의 무덤에서

우리 인생의 이야기의 끝을 맺는다.

Who in the dark and silent grave,

When we have wander'd all our ways,

Shuts up the story of our days;

그러나 이 흙, 이 무덤, 이 먼지에서

나의 신이 나를 구원해 주실 줄 믿는다.

But from this earth, this grave, this dust,

My God shall raise me up, I trust.

8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9 엘리엇 (T. S. Eliot 1888-1965)/장용복 원방현 2020.03.11 4
488 예이츠 (William Butler Yeats 1865-1939)/장용복 원방현 2020.03.11 2
487 하우스먼 (Alfred Edward Housman 1859-1936)/장용복 원방현 2020.03.11 2
486 하디 (Thomas Hardy 1840-1928/장용복 원방현 2020.03.11 2
485 로세티 (Christina Rossetti 1830-94)/장용복 원방현 2020.03.11 2
484 테니슨 (Alfred Tennyson 1809-92)/장용복 원방현 2020.03.11 2
483 로버트 브라우닝 (Robert Browning 1812-89)/장용복 원방현 2020.03.11 2
482 엘리자베스 브라우닝 (Elizabeth Barrett Browning 1806-61)/장용복 원방현 2020.03.11 5
481 키이츠 (John Keats 1795-1821)/장용복 원방현 2020.03.11 3
480 셸리 (Percy Bysshe Shelley 1792-1822)/장용복 원방현 2020.03.11 2
479 바이런 (George Gordon Byron 1788-1824) (2)/장용복 원방현 2020.03.11 2
478 바이런 (George Gordon Byron 1788-1824) (1)/장용복 원방현 2020.03.11 2
477 워즈워스 (William Wordsworth 1770-1850) (2)/장용복 원방현 2020.03.11 2
476 워즈워스 (William Wordsworth 1770-1850) (1)/장용복 원방현 2020.03.11 2
475 번즈 (Robert Burns 1759-96)/장용복 원방현 2020.03.11 3
474 던 (John Donne 1573-1631)/장용복 원방현 2020.03.11 2
473 셰익스피어 (Shakespeare 1564-1616) (3)/장용복 원방현 2020.03.08 7
472 셰익스피어 (Shakespeare 1564-1616) (2)/장용복 원방현 2020.03.08 7
471 셰익스피어 (Shakespeare 1564-1616) (1)/장용복 원방현 2020.03.08 4
» 랄리 (Walter Raleigh 1552-1618)/장용복 원방현 2020.03.08 13